''물속에서 '살려줘' 외치는데 10대 친구들은 영상만 찍었다''

b8ef514e1c0c008443c0fc4c12420bae_1591984673_3235.jpg 

''물속에서 '살려줘' 외치는데 10대 친구들은 영상만 찍었다''

바니아도니스 0 9 08.07 12:30

15967710708093.jpg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9005127 



내용정리


1. 지난 4일 14살의 중학생 A군이 또래 10여명의 친구들과 오륙도를 놀러감.


2. 다함께 수영준비하던 중 A군이 먼저 바다에 들어갔으나 파도로 바다 깊은 곳까지 밀려감.


3. 허우적대며 119를 외치면서 구조요청을 했으나 일행 10여명은 ''119 이 지X''이라며 A군을 조롱 및 웃고 떠들며 A군의 모습을 촬영함.

- 이들의 발언과 웃음소리는 촬영된 영상에 전부 담김.


4. A군이 미동이 없자 신고는 10~20분이 지난 뒤에 이루어 졌으며 해양경찰대가 도착했을때는

이미 파도에 휩쓸린 상태여서 A군을 찾는데만 30분 넘게 걸림.


6. 구조했으나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구조된 지 한 시간 만에 사망


7. 이와중에 일행중 한명은 A군의 영상을 인스타에 올리기도 함.

- 이미 시신이 장례식장에 안치된 후였는데도 영상이 공개상태였음.

- A군의 친구들이 영상을 내리라고 요구했으나 고인을 조롱하는 듯한 말도 서슴지 않았다고 함.

- A군과 10여명은 랜선 친구들로 가깝게 지낸사이였음.


8. B양은 일부 매체에서 ''친구들이 발견해 신고'',''수영 미숙''등으로 보도한 것을 바로잡고 싶고

그 일행들은 ''미성년자라 어차피 처벌 안 받는다''고 말하는 등 죄책감 없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함.


10. A군의 지인들은 국민청원에 등록 함.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