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스카스가 처음으로 실전에서 드래그백을 사용한 경기

푸스카스가 처음으로 실전에서 드래그백을 사용한 경기

벨리타아돌프 0 384 2021.03.06 10:01




1953년 11월 25일



16149925861362.jpg


당대 최고의 선수라 불리우던 푸스카스 페렌츠와 


당시에도 올림픽 금메달, 24경기 연속 무패를 달리면서 무적의 국가대표 팀이었던 헝가리 국가데표팀 '매직 마자르'





16149925863043.jpg


(왼쪽 맨앞이 푸스카스, 질주하는 소령이라는 별명답게 잘생긴 군인이 연상됨)


그리고 축구 종주국이자 세계 축구 최강국의 공고한 입지를 가지고 있던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이 웸블리에서 맞붙은 '세기의 경기'(영문 위키피디아에서도 세기의 경기라는 이름으로 아예 문서가 있음 ㅎㄷㄷ)




16149925868706.gif


당대 최고의 수비수 중 하나였던 빌리 라이트를 농락하는, 그 유명한 푸스카스의 '드래그백' 골


비누도 자유자재로 다루는 기상천외한 테크닉을 갖고 있던 푸스카스가 연습에서 수차례나 실패하고 동료들도 불가능하다고 비웃었다는 점에서


당시의 장비나 환경을 어느 정도 체감할 수 있음




161499258729.gif


이어지는 경기, 푸스카스의 놀라운 멀티골





16149925879027.gif


패스 주고 뛰어들어가서 어시까지(이 골은 옵사 판정)




16149925883983.gif


창의성이 묻어나오는 패스로 어시스트 적립 완료




16149925890041.gif


스루패스 찌르고 박스로 뛰어들어가 득점에 기여




16149925894789.gif


수비 살짝 제끼고 코치스에게 절묘한 크로스를 올리는 푸스카스




16149925900296.gif


히데그쿠티에게 절묘한 스루패스를 뿌리는 푸스카스




16149925905712.gif


자로 잰듯한 푸스카스의 크로스




16149925911072.gif


뛰어들어가는 부더이에게 절묘한 스루 패스




16149925915579.gif


푸스카스의 천재성이 드러나는 원터치 패스




16149925919951.gif


수비 가볍게 제끼고 굴러가는 아웃프런트 패스




16149925924629.gif 


공 한번 튕기고 백바운드되는 로빙 패스 뿌리기




당시 세계 최강, 종주국을 자부하던 잉글랜드가 6:3으로 개박살이 나면서

헝가리 팀의 퍼포먼스와 특히 푸스카스의 드래그백 골 및 다른 세계에서 온 듯한 테크닉 때문에 동경하는 사람들까지 생겼다고...



"우리는 전에 본 적이 없는 플레이스타일과 시스템을 봤다.
우리는 푸스카스에 대해 몰랐다. 이 환상적인 선수는 화성에서 온 것만 같았다."

- 바비 롭슨경 (무리뉴 스승)

 

"매튜스를 제외한 잉글랜드의 모든 공격수 중에서
어느 누구도 헝가리 선수들의 스피드, 기술에 접근하지 못했다"

- 가디언지

 

아무튼 이 경기로 푸스카스 페렌츠는 전설이 되었고, 헝가리 국민들이 아닌 영국 국민등에 의해 세기의 경기로 불리게 되었다고 함.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6 2019년에 바뀐 양궁협회 국가대표 선발전 바바아벨 2021.03.07 446
1025 뭉쏜 감독 허재의 현역시절 레전드 드리블 바론아도라 2021.03.07 514
1024 축구 역대급 치달 발리아돌프 2021.03.07 459
1023 야구가 위험한 스포츠인 이유 박스터에이스 2021.03.07 441
1022 차범근의 조언을 이해할 수 없었던 구자철 바바라아델 2021.03.07 424
1021 군필의 숙련된 브리핑 베베아담 2021.03.07 415
1020 손 어시 알리 선제골 -> 자책골 바비아델리오 2021.03.06 387
1019 인간놈들이 하는 스포츠가 다 똑같지 머 발디아다 2021.03.06 443
1018 팬 서비스 쌩깠다가 혼난썰 베키아델리오 2021.03.06 452
열람중 푸스카스가 처음으로 실전에서 드래그백을 사용한 경기 벨리타아돌프 2021.03.06 385
1016 김연아가 인생에서 되돌아가고 싶은 순간 발디아다 2021.03.06 461
1015 인사 깜빡한 펩 감독 벨리타아돌프 2021.03.06 464
1014 어제자 웨인루니의 박지성 평가 벨리타아돌프 2021.03.05 487
1013 전 프로게이머 서지수 손 속도 바니아도니스 2021.03.05 413
1012 황희찬 쐐기골 베키아델리오 2021.03.05 439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